최종편집시간: 2020-10-20 11:22:45
모바일
15.6℃
맑음
미세먼지 보통

KT, AI 원팀 서밋 개최···대한민국 AI 미래 그리다

  • 입력 2020.09.27 10:11 | 수정 2020.09.27 10:12
  • EBN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AI 산학연 협의체 대표자 회의…AI 원팀 협업사례 발표

(사진 왼쪽부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ETRI 박상규 부원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 KT 구현모 대표, KAIST 신성철 총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T(사진 왼쪽부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한국투자증권 정일문 사장, ETRI 박상규 부원장,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 현대중공업그룹 정기선 부사장, KT 구현모 대표, KAIST 신성철 총장,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LG전자 권봉석 사장,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T

대한민국 인공지능(AI) 1등을 위해 의기투합한 'AI 원팀' 참여기관 대표자들이 모여 AI를 활용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AI 혁신 가속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KT는 지난 25일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LG유플러스,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AI 원팀에 참여 중인 9개 기관과 함께 'AI 원팀 서밋 2020'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월 출범한 AI 원팀은 총 9곳의 산학연이 모여 AI 관련 공동 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AI 원팀 사무국을 KT 내부에 설치, 운영하고 있다. AI 원팀 사무국은 출범 후 주요 성과로 △AI 구루(Guru) 그룹 중심의 라운드 테이블을 통한 기업의 문제해결 △기관간 협력을 통한 AI 인재 육성체계 구축을 제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이르면 올해 연말부터 산업현장에 연구사례를 적용하고 산업별 특성에 맞춘 AI 전문인재 양성을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참여 기관별 성과 발표에서 KT는 AI 스피커 '기가지니'가 출시 3년여 만에 250만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했으며 가정을 넘어 아파트, 호텔, 자동차 등으로 AI의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AI를 활용한 로봇 및 안전에 대한 과제를 선정해 AI 원팀 참여 기관들과 공동 과제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지능형 서비스로봇을 개발 및 고도화하고 있어 이르면 올해 말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AI 호텔로봇을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KT의 통신 데이터를 함께 활용해 감염병 확산과 위험 차단 모델링을 정교화하고 있다. LG전자의 'LG 씽큐'와 기가지니의 상호 연동, LG전자의 제품과 KT의 홈 IoT 서비스 연동을 추진하는 등 공동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금융산업에 특화된 AI 인재를 키우기 위해 KT의 AI 교육 시스템인 아이두(AiDU) 및 다양한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동원그룹은 전 사업 부문에 걸쳐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를 적용하는 등 AI를 경영혁신에 적극 활용한 경험을 갖고 있다. 앞으로 고객 맞춤형 신제품 개발, 스마트팩토리 기반의 식품 제조공정 및 물류혁신에 AI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는 "AI는 디지털혁신(DX)의 핵심 솔루션이자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AI 1등 대한민국을 만들고 AI와 DX에 기반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기여하기 위해 AI 원팀의 협업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