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0 12:35:27
모바일
13.9℃
맑음
미세먼지 좋음

보험개발원,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 개발 착수

  • 입력 2020.09.16 18:44 | 수정 2020.09.16 18:44
  • EBN 신진주 기자 (newpearl@ebn.co.kr)

보험개발원은 이번 달부터 대재해모델의 일종인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신종 전염병이 빈발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보험보장에 사각지대가 일부 존재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생명·실손보험은 보험으로 보상되지만, 영업중단이나 여행취소·중단, 행사취소 등에서는 보장공백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보험개발원이 구축에 나선 전염병 모델은 과거 발병한 전염병의 특성뿐 아니라 인구밀도, 인구이동, 방역수준 등과 같은 변수들을 반영해 향후 발병 가능성과 영향도를 평가하는 위험평가 툴이다. 전염병 발생 가능성과 그 심도를 과거 경험을 바탕으로 모형화해 시뮬레이션을 함으로써 경험통계 부족이라는 한계를 극복, 보험사는 이를 보험료 산정과 리스크관리에 활용할 수 있다.


보험개발원은 앞으로 1년에 걸쳐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보험개발원은 2015년부터 경험통계가 부족한 자연재해에 대한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태풍·홍수·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와 재물 피해 평가모델을 구축한 상태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태풍·홍수·호우모델을 개발한 경험을 살려 감염병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보험업계 및 감독당국과 협의해 모델에 기반 한 보험 상품을 설계해 보장 사각지대를 줄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