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10 17:49:06
모바일
24.9℃
강한 비
미세먼지 좋음

[기자수첩] 피해자의 자격

  • 입력 2020.07.16 15:53 | 수정 2020.07.16 17:02
  • EBN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박소희 기자/증권팀ⓒebn박소희 기자/증권팀ⓒebn

진짜 피해자가 맞는지 재보는 건 늘 조심스럽다. 그때는 별 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다가 이제 와서 목소리를 높이는 의도가 뭐냐고 비난한다.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다. 피해자는 무결함을 강요당한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가 대거 환매 중단되면서 투자자들은 하루 아침에 피해자가 됐다. 옵티머스운용은 안정적인 공공기관 매출 채권에 투자한다고 해놓고 부실 자산에 투자해 판매사인 증권사와 사무관리사 등을 속였다. 투자자들은 증권사 프라이빗뱅커(PB)의 권유에만 의존해 자금을 넣었다.


하루가 멀다하고 라임자산운용, 파생결합펀드(DLF) 등 사모펀드 시장에서 사고가 터지는데도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일부는 "사모펀드가 뭔지 잘 몰랐다"고 한다. 옵티머스 펀드에 가입한 어느 투자자는 "담당 PB가 나라가 망하지 않는 한 손실이 일어날 가능성이 없다고 하길래 원금 보장이 되는 상품인 줄 알았다"고 말한다.


증권 계좌를 보유하고 있고 수억대의 여유 자금이 있는 투자자 치고는 무지하고 안일하다. 증권사와 오래 거래한 VIP 고객들도 사모펀드 리스크를 몰랐다는 입장이니 맥이 풀린다. 담당 PB를 통해 비슷한 과정으로 상품 가입을 하고 수익을 얻어 온 고객들이다. 제로 금리 시대에 시중금리 보다 2~3배짜리 이자를 준다는데 위험성을 의심하지 않았다니 피해자도 어느 정도 자격이 있어야 한다.


근본적인 책임과 원흉은 작정하고 투자자를 속인 옵티머스자산운용과 사기에 휘말린 판매사, 무분별하게 규제를 풀어준 금융당국에 있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라임자산운용 등 불완전 판매 사례를 보면 고령의 취약한 고객을 상대로 상품을 팔고 어떻게든 자금을 구해 오라는 식으로 종용한 건 전적으로 판매사의 잘못이다.


투자자는 보호 장치 안에서 보호받아야 하는데 구조적인 허점 때문에 희생양이 됐다. 하지만 원금 손실 나는지 모르고 가입했다고 주장하는 건 시장 참여자로서 무책임하다.


사모펀드가 뭔지 잘 몰랐다는 투자자들의 사정이 통용되는데는 금융 교육이 부실해서다. 손실이 발생한 금융투자 상품에 대해 100% 보상해주라는 초유의 배상안이 나온 것도 투자자들이 금융상품의 리스크를 모를 수도 있다는 게 납득이 되기 때문이다. 자산이 많던 적던 일반 투자자들은 정규 교육과정에서 제대로 된 금융교육을 받아본 적이 없기에 가능한 일이다.


한국투자증권에 이어 NH투자증권도 곧 투자자 보상안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을 예정이다. 사기성이 짙은 상품인 만큼 옵티머스 투자자들은 어떤 식으로든 보상을 받아야 하는 건 맞다.


지난해 라임자산운용 등 사모펀드 사태가 논란이 됐지만 투자자들이 조심하게 되는 자정 작용은 전혀 없었다. 시장의 자정 작용에 기대지 말고 투자자도 주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금융투자 교육이 정규 교육으로 빨리 자리 잡아야 한다. 경험으로 배우기에는 투자자들의 수업료가 너무 비싸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