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6 17:40:30
모바일
22.9℃
구름조금
미세먼지 좋음

재계, "이재용 구속 영장 청구 자체가 '무리수'"

  • 입력 2020.06.07 10:54 | 수정 2020.06.07 11:17
  • EBN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이 부회장 주거지 일정…도주할 가능성 전혀없어"

"불구속 수사 원칙에 구속할 필요성 있나" 토로

ⓒ삼성ⓒ삼성

검찰이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재계에서는 구속 영장 자체가 무리수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7일 재계에 따르면 형사소송법 제70조는 구속의 사유를 명확하게 규정하고 있다. 피의자가 일정한 주거지가 없거나, 증거인멸 염려가 있거나, 도주의 염려가 있는 경우에 한해 구속할 수 있다. 법원은 이러한 구속사유를 심사할 때 범죄의 중대성과 재범의 위험성, 피해자와 중요 참고인 등에 대한 위해 우려를 고려해야 한다.


재계 관계자는 "우선 이 부회장은 주거지가 일정하며 최근 시민단체가 자택 앞에서 '삼겹살 파티'를 열 정도로 그 위치까지 일반에 알려져 있다"며 "이 부회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최대기업의 총수로서 기업을 팽개치고 도주할 가능성도 전혀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게다가 이미 50여 차례 압수수색과 110여 명에 대해 430여 회나 소환 조사를 실시했다"며 "검찰 측 주장대로 범죄혐의를 입증할 충분한 증거가 이미 확보돼 있는 상태라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볼 수도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불구속 수사·재판은 2000년대 들어 법원이 '공판 중심주의' 하에 견지해오던 원칙이다. 과거에는 수사기관이 작성했던 조서를 중심으로 증거를 삼는 '조서 중심주의' 였다면, '공판 중심주의'는 피의자를 범죄자로 규정하지 않고 법관이 주재하는 공개된 법정에 모든 증거를 현출시켜 놓고 유무죄를 판단한다.


형사소송법상 수사기관의 조서를 증거로 채택한 것은 일제시대의 잔재로 꼽힌다. 이같은 적폐 해결을 위해 2003년 형사재판에 공판중심주의가 전격 도입됐다.


특히 최근 들어 기업인 수사의 경우에는 법리적으로 많은 쟁점이 발생돼왔다 사실관계마저 복잡한 상황에서 구속기소를 통해 자백을 받아내려는 검찰의 행동은 법리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번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에 대해 2번이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된 바 있다. 지난해 5월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김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으며 같은 해 7월에는 분식회계 의혹 사건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역시 기각됐다.


당시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의 성립 여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고 증거가 수집돼 있다"면서 "주거 및 가족관계 등에 비춰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논리라면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가능성도 낮다는 것이 법조계의 관측이다. 이번 사건에서 '증거인멸' 혐의 외 사건 본류와 관련해 수사 기간 1년 8개월 동안 구속된 사람이 없어서다.


재계 관계자는 "관련 수사가 1년 6개월 이상 이어졌는데, 증거 인멸 우려가 있었다면 지금에 와서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것도 앞뒤가 맞지 않다"며 "결국 이 부회장은 법에서 정한 구속 사유 3가지 중 그 어떤 것에도 해당하지 않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것은 영장이 기각될 것을 알고도 이 부회장에게 망신을 주기 위한 목적이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