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3일 14:0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홈플러스, 우박 피해 농가 돕는 '보조개 사과' 판매

2017-09-14 11:16

홈플러스가 우박 피해 농가 지원에 나섰다. 14일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이 '우박맞은 보조개 사과'를 선보이고 있다.

'보조개 사과'는 맛과 품질에는 이상이 없지만 겉면의 작은 흠집으로 인해 판매에 어려움을 겪던 상품이다. 패인 모양이 보조개 같아 붙은 이름이다. 가격은 기존 상품 대비 35% 가량 저렴하다.

홈플러스는 지난 여름 우박 피해를 입은 충북 충주, 제천, 경북 문경, 충남 예산 지역 농가의 보조개 사과 250톤 물량을 모아 오는 20일까지 전국 142개 점포에서 봉(7-15입)당 7990원에 판다.

전형욱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우박 피해 농가에는 판로를 열어주고 고객에게는 알뜰쇼핑 기회를 제공하는 윈윈 사례"라며 "농가와 농민들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