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1일 15: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百, 이른 무더위에 식품 위생 강화 나서

2017-05-18 16:08

현대백화점은 전국 15개 점포의 식품관에서 '고위험 식품군'의 판매중지 및 판매 가능 시간 단축 등 '식품위생 강화 체계'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지난해 보다 2주 앞당긴 4월 13일부터 '하절기 위생관리 강화 체계'를 시행한 것이 특징이다.

'고위험 식품군'은 김밥·초밥·즉석회·샌드위치·샐러드등 총13개 품목군이며, 김밥과 잡채류의 경우 시금치와 계란지단 등 변질 가능성이 큰 원재료 대신 부추, 어묵 등으로 대체 판매한다. 이밖에 냉장육, 선어 등도 선도 유지를 위한 얼음포장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