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0일 15:0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매출 30% 급감 주유소업계, 카드수수료 인하 등 대책 건의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20-03-25 17:09

▲ ⓒEBN

코로나19 사태로 차량 이동이 급감하면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주유소업계가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한국주유소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유소업계 경영위기 극복방안 마련을 위한 건의서를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최근 환경규제와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 자동차 연비효율 개선 및 국내경기 악화 등의 영향으로 국내 석유 소비는 감소 추세에 있으며, 2020년 1월 기준 전국 주유소 판매량은 327만㎘로 전년도 같은 기간 397만㎘ 대비 1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2020년 2월 이후 판매량 감소가 더욱 심각해 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주유소협회 자체 조사결과 최소 30%이상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주유소협회는 주유소업계 경영지원 방안으로 ▲주유소 유류구매 자금 저리 대출(정부 보증) 또는 금융기관 및 신용보증기금 등 이자납부 유예 ▲주유소업종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주유소 진출입로 도로점용료 한시적 감면 실시 ▲개인사업자 카드매출세액공제 대상 확대(현행 10억원 → 50억원) 등을 건의했다.

이 밖에도 ▲정부와 업계, 소비자 등이 참여하는 ‘석유유통정책 상시협의체’ 운영 ▲하절기 휘발유 증기압 검사 일시 유예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의무 기한 유예 및 설치비용 지원 ▲방역(소독) 및 개인 소독용품, 마스크 특별지원 등도 건의했다.

유기준 주유소협회장은 "주유소업계는 주유소간 출혈경쟁의 지속으로 휴폐업이 증가하는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급감까지 더해져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실정"이라며 "위기는 에너지 관련 자영업의 급격한 붕괴 뿐만 아니라, 국내 소비자들에게 안정적인 석유제품 공급에도 위협이 되는 만큼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