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19일 11:3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동 위기에 '동북아 에너지허브' 탄력 받나

코리아에너지터미널-울산항만 3월 부지계약
문재인 대통령 등 에너지수급 안정 강조
당초 사업보다 축소...확대 여지 많아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20-01-22 14:53

▲ 동북아 에너지허브 사업 조감도.

중동 위기로 에너지 수급 위기감이 커지면서 원유와 천연가스 비축물량을 대폭 확대시킬 수 있는 울산 동북아에너지허브 사업에 관심이 다시 쏠리고 있다. 현재 이 사업은 당초 계획보다 상당히 축소된 규모로 추진되고 있는데, 비축 확대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증설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22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동북아 에너지허브 사업의 주체인 코리아에너지터미널(KET)은 오는 3월 울산항만공사(UPA)와 1단계 부지 임대차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건설에 착수한다.

동북아에너지허브 사업은 2024년까지 울산 북항지역에 석유제품 138만배럴, LNG(액화천연가스) 135만배럴 등 총 273만배럴의 저장탱크와 터미널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6160억원 중 30%는 참여사가 투자하고, 나머지 70%는 프로젝트 파이낸싱으로 조달한다.

사업 주체인 합작법인 코리아에너지터미널은 한국석유공사(49.5%), SK가스(45.5%), 싱가포르 MOLCT(5%)가 참여하고 있다.

동북아 에너지허브 사업은 그동안 지지부진하게 진행됐다. 2000년 동북아 물류중심화사업으로 시작해 2005년 오일허브로 구체화 된 뒤 2011년 울산사업 기본설계까지 마친 20년 사업이다.

그동안 세계 석유 수급이 안정화되고, 그로 인한 외국투자사들의 잇따른 이탈로 진척 속도가 더디게 진행됐다.

결국 당초 계획했던 사업규모보다 대폭 축소하고 사업자체도 변경하면서 가까스로 본격 추진되게 됐다. 원래 계획은 북항에 813만배럴, 남항에 1600만배럴을 건설하는 계획이었지만, 일단은 북항에 273만배럴 저장탱크를 짓고, 천연가스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는 점을 반영해 LNG저장터미널도 함께 건설하기로 했다.

최근 중동 위기 고조로 정부가 에너지 수급 안정에 다시 관심을 가지면서 동북아 에너지허브 사업이 확대 추진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가 자국 선박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중동 호르무즈해협에 군 파병을 결정하자, 이란은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이란 사태 이후 가진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에너지 수급 안정을 강조했으며, 정세균 총리는 부임 후 가진 첫 국무회의에서 중동 위기가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원유수급 점검 및 안정적 관리를 주문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에너지 수급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동북아 에너지허브 사업의 핵심 가치는 동북아 지역의 석유터미널 역할을 함으로써 산업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한다는데 있다. 또한 이를 통해 에너지 수급 안정성을 대폭 높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원유와 천연가스 트레이딩이 급격히 늘고 있고 그 중심에 동북아가 있다"며 "지리적으로 이점이 있는 우리나라에 에너지허브를 구축하면 부가가치를 대폭 늘릴 수 있고 덤으로 수급 안정성도 커지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적극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