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6일 18:2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산업부, 석유·가스 실시간 모니터 '상황실' 가동

공기업 정유업계와 긴급 상황점검 회의
현재 유조선 35척, LNG선 10척 정상 운항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20-01-08 16:43


산업통상자원부는 미국과 이란의 전면전 가능성에 따라 8일 오전 9시 30분에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자체위기평가회의를, 17시에 차관 주재로 정유업계 등과 석유·가스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잇따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상황점검회의는 산업부 정승일 차관의 주재로, 석유산업과장, 가스산업과장, 석유공사, 가스공사, 정유사(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석유협회,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산업부와 관련 기관은 지난 3일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사망 이후인 6일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를 한 바 있다.

정유업계와 가스공사는 현재까지 중동 지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원유·LNG 운송에 차질은 없으나, 중동정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11시 현재, 중동을 오가는 유조선 35척, LNG선 10척 모두 정상 운항 중이며, 현재로선 특이 동향은 없다.

국제유가는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 직후 상승하고 있으며, 향후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8일 11시(우리시간) 기준 미국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가격은 배럴당 64.45달러로, 전일 대비 1.18달러(1.87%) 올랐으며, 영국 브렌트유(Brent)는 배럴당 70.28달러로 전일 대비 1.37달러(1.99%) 올랐다.

국내 휘발유 및 경유 가격(전국 주유소 평균)은 7일 기준 리터당 각각 1565.06원과 1396.28원으로, 아직 중동 리스크가 반영되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산업부 정승일 차관은 "우리나라 원유 및 LNG 수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동지역에서 엄중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와 유관기관, 관련 업계는 합동 총력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 석유산업과와 석유공사 등은 이미 석유수급상황실을 통해 주요 현지 동향, 수급상황, 유가, 유조선 운항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대한석유협회는 중동위기대책반을 추가 개설하고, 석유수급 상황실과 연계해 업계의 대응을 총괄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비축유 및 전국 9개 비축기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긴급 실시하고, 수급상황 악화시 비축유를 즉시 방출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 강화하고 있다.

민간 정유사는 대체 도입물량 확보 등 비상시 세부 대응계획을 준비하고, 정부와 적극 협력하여 국내 석유제품 가격 안정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제유가 및 국제 석유제품 가격 변동이 국내 소비자 가격에 반영에 통상 2주 가량 소요되는 점을 감안해 불안 심리 등에 따른 국내 석유제품 가격 부당 인상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니터링 및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