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5일 17:4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조현준 효성 회장 "AI 특이점 시대, 業 개념 통째로 바뀌어"

"나무 하나가 아닌 숲을 보는 시야 가져야"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20-01-02 09:59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모든 분야에 있어서 업(業)의 개념과 게임의 룰을 통째로 바뀌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현준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AI(인공지능) 특이점(singularity) 시대'가 도래했음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singularity는 AI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기점을 뜻한다.

조 회장은 "업의 개념 등이 모조리 바뀌는 변화는 나무 하나만 봐서는 알 수 없다"며 "크게 숲을 보는 시야를 가지고 빠른 변화를 알아내고, 선도하는 기업이 살아 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숲은 다름아닌 우리의 고객들이 살아가는 터전"이라며 "숲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야만 그 생태계 안에서 우리 효성도 같이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고객의 목소리를 나침반으로 삼아야 생존의 길을 찾을 수 있다"며 "새해에는 '숲속의 고객을 보는 기업, 그리고 그 숲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기업'을 만들 것"이라고 주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