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5일 17:4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섬유 국산화 공헌' 태광산업 이기화 전 회장 별세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2-30 19:00

화학섬유 국산화에 공헌을 한 태광산업 이기화 전 회장<사진>이 향년 85세의 일기로 30일 별세했다.

이 전회장은 부산고와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한 뒤 1959년 태광산업에 입사해 1997년부터 2004년까지 회장을 역임했다.

고인은 매형인 고 이임용 태광그룹 전 회장을 도와 아크릴, 스판덱스 등 수입에 의존하던 화학섬유를 처음으로 국산화했다. 1990년대말 태광산업의 석유화학 1,2,3 공장을 잇달아 준공해 국내 최초로 섬유산업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하는 등 산업발전에 큰 역할을 하였다.

고인은 올해 초 세화여중고와 세화고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일주 세화학원에 90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유족은 부인 강순옥씨와 1남 1녀. 장례식장은서울 삼성의료원 장례식장 9호(02-3410-3151)에마련됐으며 발인은 발인은 새해 1일 오전 7시 45분이다. 장지는 경기 고양시 청아공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