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1월 28일 19: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이노, '독한 혁신' 조직개편·인사 단행…ESS사업부 신설

지동섭 배터리사업 대표 임명
SK에너지, 주유소 연계 강화
SK종합, 유럽법인 신설 아르케마 집중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2-05 14:36

▲ (왼쪽부터)SK이노베이션 지동섭 배터리사업 대표, SK루브리컨츠 차규탁 사장, SK인천석유화학 최윤석 사장.

SK이노베이션은 5일 딥체인지를 통한 독한 혁신을 실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배터리의 본격적 성장과 그랜밸런스 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2020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배터리사업 대표에는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이 임명됐다. 지 대표는 지난 2년간 CEO직속의 배터리 사업의 성장전략을 모색해 온 E모빌리티 그룹의 리더를 겸임하면서 배터리 생산 중심의 사업구조를 뛰어넘어 배터리 관련 전방위 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밑그림을 그려왔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지난 5월 기자간담회를 통해 배터리 생산의 수직계열화를 넘어 e모빌리티, 에너지 솔루션 사업으로 확장하겠다는 ‘독한 혁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 대표는 1990년 유공으로 입사해 SK텔레콤 미래경영실장, 전략기획부문장을 지낸 전략통이다. 지난 2016년 12월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어 배터리 사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배터리 사업에 기존 CEO 직속이던 E모빌리티 그룹을 편제하고, ESS(에너지저장장치) 사업부를 신설해 본격적인 ‘Beyond EV’ 사업 역량을 갖추기로 했다. ‘Beyond EV’는 현재 전기차 중심의 배터리 사업에서 전기차 외의 다양한 배터리 사용처를 발굴, 배터리 산업의 생태계를 확장해 나간다는 의미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주력 사업인 에너지 화학 사업은 각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린 밸런스를 통한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인사와 조직개편을 했다.

SK루브리컨츠 사장에는 차규탁 SK루브리컨츠 기유사업본부장이, SK인천석유화학 사장에는 최윤석 생산본부 본부장이 각각 신규 선임됐다.

SK에너지는 주유소 등을 플랫폼으로 한 신사업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B2C사업본부로 플랫폼 개발TF를 이관, 주유소 자산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SK루브리컨츠도 글로벌성장추진실을 신설, 사업개발 기능을 통합시킨 비즈니스 모델 강화에 나선다.

SK종합화학은 오토모티브(Automotive) 사업부를 CEO직속으로 재편해 패키징(Packaging) 사업부와 함께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기로 했다. 내년 1분기 중 SK종합화학 유럽법인을 신설, 최근 아르케마사로부터 인수한 폴리머 사업의 안정 운영, 연계 사업도 집중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경제적가치(EV)와 사회적가치(SV)를 강력하게 실천하는 독한 혁신을 지속해 오고 있다"며, "2020년부터는 딥체인지의 독한 실행을 통해 성장을 견인하고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

[신임 사장 프로필]
▲SK이노베이션 지동섭 배터리 사업대표
-1963년생
-서울대 경제학(석)
-SK루브리컨츠 대표이사 사장
-SK수펙스추구협의회 통합사무국장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SK루브리컨츠 차규탁 사장
-1963년생
-연세대 경제학(학)
-SK루브리컨츠 기유사업본부장
-SK루브리컨츠 윤활유사업본부장

▲SK인천석유화학 최윤석 사장
-1965년생
-한양대 전기공학(학)
-SK인천석유화학 생산본부장
-SK인천석유화학 설비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