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토] 20살 도레이첨단소재, 탄소섬유·정보통신 집중 공략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9-12-02 15:49

▲ 창립 20주년을 맞은 도레이첨단소재는 2일 서울 마곡에 위치한 한국도레이R&D센터에서 이희범 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김도연 전 교육과학기술부장관을 비롯해 고객사, 도레이 닛카쿠 아키히로 사장, 도레이첨단소재 이영관 회장 및 전해상 대표이사 사장, 임직원 등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준공식과 비전 선포식을 거행했다.[사진제공=도레이첨단소재]

창립 20주년을 맞은 도레이첨단소재가 2일 서울 마곡에 위치한 한국도레이R&D센터에서 비전2030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도레이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CEO, 도레이첨단소재 이영관 회장, 장세용 구미시장 등이 참석했다.

도레이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도레이첨단소재(주) 5개 공장, 도레이BSF한국(유) 1개 공장 등 총 6개의 공장을 가동, 4000여명의 종업원이 생산 활동에 참여하는 구미지역 대표 외국인투자기업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구미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탄소섬유 사업, 정보통신 재료를 중심으로 분야별 첨단 소재부품 사업의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도레이첨단소재는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글로벌 신성장 분야에 적극 진출하고 기존사업을 확대해 소재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 초연결사회의 진입에 대응해 미래 성장산업의 부품소재 파트너로서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뉴 모빌리티(New Mobility)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사진제공=구미시 기업지원과]

▲ 도레이첨단소재는 향후 폴더블 재료, OLED용 소재, 마이크로 LED용 소재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위한 고부가 가치 중심의 필름소재 개발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5G 고속 전송용 소재와 MLCC용 이형재료, 회로재 등 자율 주행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신소재 개발에 집중한다.[사진제공=구미시]



친환경 분야는 탄소섬유, PPS 수지, 섬유소재에서 환경적 부가가치를 높여나간다.

국내 최대의 탄소섬유 메이커로서 탄소복합재료를 활용하여 이산화탄소 배출절감에

기여하고 다양한 용도개발을 위해 전후방 기업들과의 연계를 강화 확대해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