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화 김동관, 부사장 승진…"한화솔루션 성장 핵심 역할"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4년만
합병법인 전략부문장 맡아 혁신 추진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스페셜티 강화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2-02 12:43

▲ 한화 김동관 부사장.

한화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한화그룹의 경영승계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2일 김동관(36) 전무를 비롯한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김 전무는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4년만에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회사 측은 김동관 전무가 올해 인사에서 태양광 부문의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부사장 승진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 Chief Commercial Officer)로서 미국·독일·일본·한국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케미칼 태양광 부문은 올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매출 기준으로는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하며 그룹이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화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기도 했다"면서 "김 전무가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있게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결실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무는 내년 1월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실행 지원 역할을 수행하면서 기업가치의 지속적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것이다.

한화솔루션을 둘러싼 대내외 경영 환경은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한화케미칼의 주력 부문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사업도 세계 최대 내수 시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규모와 경쟁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의 급부상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 첨단소재 부문 역시 전방산업인 자동차 업계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전무는 이 같은 난국 타개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주력 부문으로 자리잡을 태양광 사업은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일본에서 에너지 리테일사업(전력소매사업)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업체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화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김 전무가 신시장 개척과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3일 한화시스템이 주식 상장에 성공하면서 김승연 회장이 자식인 3남에게 경영권을 물려주는 승계작업이 탄력을 받을 것을 관측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지분 48.99%)와 에이치솔루션(지분 13.41%)이 한화 측 지분이다. 이 가운데 에이치솔루션은 그룹 오너 3세인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지분 50%),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지분 25%),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지분 25%)이 지분 100%를 갖고 있다.

재계에선 김동관 전무 등 오너 3세들이 한화시스템 지분을 매각하고 그 자금으로 지주사인 한화 지분 매입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