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경동원, 건축산업대전서 내화단열 솔루션 선봬

준불연 단열 세이프폼, 고성능 진공단열 하이퍼백 전시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1-29 15:42

▲ 한국건축산업대전에 참가한 경동원 부스 전경.

경동원은 27~30일 서울 코엑스 B홀에서 열리는 제14회 한국건축산업대전에 참가해 독자적인 내화단열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건축산업대전은 건축문화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정보교류를 돕기 위해 마련된 국내 유일의 건축전문 전시회다. 올해도 100여개 건축자재 업체가 참여, 건축 산업의 흐름을 소개하고 진화한 기술 트렌드를 반영한 혁신적인 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경동원은 '화재로부터 안전을 지키는 쾌적한 생활환경 파트너'를 콘셉트로, 내화단열 시장을 선도하는 이 회사의 제품을 전시하고 있다.

‘에너지와 환경의 길잡이’를 지향하는 관계사 경동나비엔과 마찬가지로, 산업용과 주거용 시장 모두에서 단열 솔루션 사업을 진행하며 쌓아온 기술력을 집대성해 선보이고 있다.

특히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는 것이 국가적인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제로에너지빌딩 시대를 선도하는 단열 성능과 화재로부터 주거 환경을 지키는 안전성을 동시에 갖춘 새로운 제품들을 고객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부스를 구성했다.

대표적 제품은 올해 7월 출시한 ‘세이프폼(xafe foam)’이다. 시공이 간편한 스프레이 형태의 준불연 단열재인 이 제품은 우레탄의 장점인 단열 성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무기소재를 활용한 특허 기술을 적용해 그간 우레탄의 치명적인 단점으로 지적되어온 화재 안전성까지 갖췄다. 특히 별도의 보호 표면재 등 다른 재료를 함께 사용하지 않고도 소재 자체만으로도 관련법(건축물의 피난방화구조 등의 기준에 관한 규칙)에 명기된 준불연재료 성능기준을 만족할 수 있으며, 동일한 두께로 빈 공간 없이 시공이 가능하기 때문에 열이 틈새부위를 통해 빠져나가는 열교(Heat bridge) 현상도 차단할 수 있어 단열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이에 대규모 반도체 공장을 비롯, 오피스빌딩, 학교 등 다양한 시공처에 적용되며 출시 초기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제로에너지빌딩을 실현할 수 있는 고성능 진공단열재 하이퍼-백(HYPER-VAC)도 눈길을 끈다. 탁월한 단열성능을 갖춘 이 제품은 기존 단열재의 1/8의 두께로도 동일한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시공 후 실내 공간을 상대적으로 넓게 활용할 수 있다. 전용면적 84㎡ 아파트에 시공 시 실사용 면적 약 5㎡(1.5평) 정도를 확보할 수 있어 작은 방 하나를 추가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다. 더욱이 무기소재인 퍼라이트를 활용해 불연재료 성능을 갖췄기 때문에 화재가 발생해도 가스가 배출되지 않아, 유독가스에 대한 위험성을 가지고 있던 기존 단열재의 문제점까지 해소했다.

경동원은 출시 예정인 방화문 세이프 도어(xafe door)도 전시회를 통해 사전 공개했다. 비차열, 차열, 단열, 결로, 기밀 성능을 모두 충족해 성적을 확보했으며, 얇은 두께로 시공성을 높이고, 판을 덧대는 구조가 아닌 하나의 판으로 단열 성능을 확보해 결로 문제까지 해결했다. 현재 제품 개발을 마치고 양산을 준비하고 있어 내년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경동원 세라텍사업부 이성호 영업본부장은 “에너지 절감과 환경보호를 실현하는 단열기술로 안전한 주거환경을 만드는 일은 경동원이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일관된 지향점이다”고 설명하며, “업계를 선도하는 내화단열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객의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들고 지키는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경동원은 에너지 절감과 환경보호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건축대전에서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영광도 안았다. 무기소재인 퍼라이트를 활용, 산업용과 주거용 시장 모두에서 다양한 온도에 대응하는 내화단열재를 통해 에너지 사용을 줄이는 데 기여해온 성과를 인정받은 것. 또한 인공토양 파라소 개발을 통해 도시에 녹지를 조성함으로써 대기 오염을 줄이고, 내화피복재 등 화재로부터 주거 환경을 지키는 제품들을 통해 안전에도 일조한 점도 수상의 요인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