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11:1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亞 최대 탄소소재 전시회 'JEC ASIA 2019' 개막

16개국 129개 업체 참가
관련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1-13 08:28


아시아 최대 탄소복합소재 전시회가 개막했다.

JEC 그룹과 전라북도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서울시, 전주시가 후원하는 아시아 최대규모의 탄소복합소재 행사인 'JEC ASIA 2019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가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유럽 미국 아시아 등 전 세계 16개국 129개 업체가 참여한다.

전시회는 2017년부터 싱가포르에서 우리나라로 개최지가 변경되어 열려오고 있으며, 올해는 자동차와 항공분야 중심으로 탄소복합재가 전시된다.

JEC는 유럽 탄소섬유 복합소재 육성을 위해 만들어진 프랑스 소재 업체로 매년 'JEC World(프랑스, 3월)', 'JEC Asia(한국, 11월)'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아케마(프랑스), 브레튼(이탈리아), 군나르(스위스), 에이지와이(미국), 한국카본(한국) 등 세계적인 탄소복합소재 업체들이 전기차, 수소차 및 우주항공 관련 탄소복합소재를 출품한다.

또한 스타트업 부스터를 진행해 국내외 10개사 스타트업 기업을 선발 후 상위 3개사에게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개막식에서 전라북도와 한국무역협회는 MOU를 통해 탄소복합소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탄소복합소재는 자동차와 항공산업의 차세대 소재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유럽 등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국내 업계가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도 지난 8월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대책’에 따라 탄소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