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16: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전, 2년 연속 적자 전망에도 인건비 2조 눈앞

상반기 인건비 전년대비 8.35% 증가
올해 1인 평균 인건비 8767만원 예상
총부채 120조원..경영·재무구조 악화
김종갑 사장 요금인상 주장, "국민 공감대 못 사"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1-04 11:21

▲ 전남 나주에 있는 한전 본사.

한전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순적자를 보일 전망이지만, 인건비는 계속 올라 올해 총 2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갑 사장이 적자를 이유로 전기요금 인상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요금 인상 이전에 내부적으로 비용 절감부터 노력해야 하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전은 올해 상반기 총 인건비로 9384억원을 지출해 지난해 상반기 8661억원 대비 8.35% 증가했다. 이 증가세라면 연간 총 인건비는 지난해 1조8336억원에서 올해 1조9867억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한전의 총 직원 수는 지난해 상반기 2만2258명에서 올 상반기 2만2322명으로 64명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인건비는 지난해 상반기 3891만원에서 올 상반기 4204만원으로 8.04% 증가했다. 이를 감안하면 연간 1인당 평균 인건비는 지난해 8115만원에서 올해 8767만원 가량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은 인건비 증가세와 정반대로 심각한 경영 및 재무 악화를 겪고 있다.

한전은 지난해 2080억원의 영업적자와 1조1745억원의 당기순적자를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9286억원의 영업적자와 1조1734억원의 당기순적자를 기록했다. 3분기 상당한 영업이익이 예상되지만 결국 연간으로 4700억원 가량의 당기순적자가 예상된다. 한전은 2년 연속 순적자로 인해 총부채가 2016년 말 104.8조원(부채율 143.44%)에서 2019년 말 121.3조원(171.97%)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이처럼 한전은 심각한 경영 및 재무 악화를 겪고 있는데도 인건비와 쓸데없는 지출이 크게 늘면서 방만 경영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에 따르면 현재 한전의 창고에는 200만개가 넘는 기자재가 재고로 쌓여 있다. 전기사용량을 검침하는 전력량계 225만대(938억원 어치), 변압기 1만9000개(282억원 어치), 개폐기 3000여개(208억원 어치) 등 금액으로 1400억원이 넘는다.

적정 수준의 재고는 필요하지만, 200만개 이상의 재고는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 과도한 재고 중 일부는 인수인계 과정에서 어처구니 없는 실수로 발생한 것으로 감사 결과 드러났다. 인수인계 과정에서 전임자가 후임자에게 발주 전에 사업소로부터 필요한 수량을 조사하라고 했는데 후임자가 이를 준수하지 않고, 임의로 물량을 결정해 19만대 이상을 추가로 발주한 것이다.

김삼화 의원은 "재고관리 실패는 한전의 적자뿐만 아니라 협력회사들에게도 큰 피해를 주고 있다"며 "자재운영제도와 시스템 개선을 통해 재고관리를 철저히 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한전의 방만 경영에도 불구하고 김종갑 사장은 적자를 보전하기 위해 전기요금 인상을 주장하고 있다.

김 사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전기요금 인하 영향이 있는 모든 특례할인을 폐지해야 한다"면서 "특히 산업용 요금은 원가에 근접했지만, 주택용과 농업용 요금은 각각 원가의 70%, 30% 수준"이라며 주택용과 농업용 요금의 더 높은 인상을 암시했다.

전기요금 최종 인가권을 갖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성윤모 장관은 김 사장의 주장에 대해 "전혀 협의한 바 없고 검토도 안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내년 4월 총선 이후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에너지업계에선 어느 정도 한전의 요금 인상 당위성이 인정되지만, 이전에 내부적으로 비용을 감축하려는 노력을 선행해야 하는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 전기요금은 OECD 평균보다 저렴하고, 우리와 에너지 수입상황이 비슷한 일본보다 훨씬 저렴한 편인 점을 감안하면 어느 정도 현실화가 필요한 게 사실이다"이라면서도 "하지만 한전이 적자 상황에서도 8% 이상의 임금을 인상하고 방만 경영을 한다면 국민들로부터 공감을 사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