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5일 17:0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세계 수소 동향을 한눈에…국제 수소경제포럼 열려

미 에너지국 매년 2회 개최
미래 전략 방향 설정 지원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10-25 08:39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서울에서 '제32차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서울회의'와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IPHE(International Partnership for Hydrogen and Fuel Cells in the Economy)는 연료전지 및 수소 기술 활용한 깨끗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전환 가속화 추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서울 회의는 미국, 중국을 비롯한 20개국, 40명의 정부 고위급 또는 전문가가 참석해 연세대/KIST 등 연구시설 견학, 제32차 운영위원회의 개최,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국회) 개최 및 수소시설 방문 등의 일정을 진행했다.

IPHE회의는 2003년 미국 에너지국 주도로 발족해 매년 2회 개최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제32차 운영위원회는 서울에서 열리게 됐다.

서울회의에서는 최근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글로벌 수소사회에서 새로운 IPHE의 역할 재정립에 대한 새로운 기능과 역할을 담은 IPHE2.0 선언문을 채택했다. IPHE 2.0의 주요 내용은 ▲다양한 수소관련 국제조직 또는 협의체의 성공을 위한 지원 강화 ▲수소 미래 전략 방향 설정 지원 ▲수소 관련 정보 격차 해소 및 협력 기회 마련 ▲수소 관련 규제, 장벽 해소를 위한 구체적 실행 조치 등이다.

한국은 구체적 실행 방안의 하나로 향후 각국별 수소차 관련 규제 및 장벽에 관해 특별보고서 등을 발행 할 것을 제안했다. 미국, 독일을 비롯한 각 국은 수소생산 및 수소차, 충전소 보급 확대 등 활용부문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독일은 현재 76기 충전소를 2025년까지 400기로 확대 보급하고 강점인 수전해 발전을 적극 육성할 계획을 발표했다. 프랑스는 수소기차부문에 미국은 수소 및 연료전지 분야에 연구개발을 적극추진 할 계획을 밝혔다.

국회와 산업부는 2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국회)'을 공동 개최해 주요 국가의 수소경제 추진현황을 발표하고 종합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주요 발표자는 IPHE사무국(Tim Karlsson 상임이사), 미국에너지부(Sunita Satyapal 과장), 중국(Cunman Zhang 교수), 남아공 과학혁신부(Cosmas Chiteme 국장), 독일 연방 교통디지털인프라부(Adam Mutwil 부국장) 등이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 및 선도를 위해 IPHE와 같은 국제협의체 역할이 중요한 만큼 한국은 앞으로 IPHE를 비롯한 국제협의체에서 보다 적극적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