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08:4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랑세스, AI 도입해 맞춤형 고성능 플라스틱 개발

시트린 인포매틱스와 파트너십 구축…신소재 개발 시간 절반 단축 기대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9-20 14:40

▲ 랑세스가 고객 맞춤형 고성능 플라스틱 제품 개발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다. [사진=랑세스]
랑세스(LANXESS)는 미국계 인공지능 기업 '시트린 인포매틱스(Citrine Informatics)'와 파트너십을 맺고 고성능 플라스틱 생산에 인공지능(AI) 활용 잠재력을 평가하는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현재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해 플라스틱 성능 향상에 사용되는 유리섬유를 최적화하고 신소재 개발 소요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유리섬유는 고성능 플라스틱의 물성을 보강하기 위해 널리 사용되는 소재다. 플라스틱과 배합시 유리섬유 표면을 처리하는 사이징제(sizing)가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제품 요구사항에 맞춰 최적화하는 과정은 매우 복잡하고 난이도가 높다.

고성능 플라스틱 생산 시에도 다양한 변수가 발생할 수 있어 수많은 테스트를 거쳐야 하고 그 결과 또한 예측하기 어렵다.

랑세스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데이터 기반의 정교한 테스트 설계, 변수 예측을 통해 기존 개발기간 대비 50% 이상 단축된 시간에 최적화된 제조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상훈 랑세스코리아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 이사는 "인공지능 기술 도입으로 고객사별 맞춤형 고성능 플라스틱 제품을 보다 발빠르게 공급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