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6: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바스프,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에 해안보호 솔루션 적용

관매도 해안선 따라 820m² 면적에 엘라스토코스트 추가 설치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서식할 수 있는 환경 조성 및 설치 용이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8-20 10:11

▲ 바스프의 엘라스토코스트(Elastocoast) 제품이 추가 적용된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내 관매도 해안가. [사진=바스프]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는 혁신적인 해안보호 솔루션 엘라스토코스트(Elastocoast)가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내 관매도 해안선을 따라 820m²에 이르는 면적에 추가 적용된다고 20일 밝혔다.

엘라스토코스트는 해안 및 하천 주변 자연 제방의 침식을 막기 위한 구조물에 쓰인다. 기존 콘크리트 혹은 타르로 포장된 해안선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바인더를 사용하고 파도가 높아도 구조물이 안정적이고 유연하게 견딜 수 있도록 도와준다.

파도의 충격 에너지를 흡수해 파도의 상승을 막고 자연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또한 간편한 건설 장비만 사용해 설치가 쉽고 경제적 환경적 혜택을 제공하는 기술 대안으로 꼽힌다.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의 해안보호 프로젝트는 바스프의 원료를 콘크리트 블록 제조업체인 에스비비(SBB)가 시공했다. 양사는 2010년부터 엘라스토코스트 제품을 활용한 해안 침수 및 침식 방지 방안을 연구해왔다.

라슨 콜버그 바스프 아태지역 기능성 소재 사업부 건설사업부문 총괄은 "에스비비와 함께 한국에서 30개 이상의 엘라스토코스트 적용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며 "아시아 지역 내 태국 파타야와 쁘란부리, 중국 상해의 다칭강 등에도 설치돼 높고 강력한 파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