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6일 16:3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세먼지 저감 첨단사업에 올해 60억 지원한다

실질적 미세먼지 저감 효과 있는 사업 우선 선정…오는 21일 사업 설명회 개최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8-12 13:50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오는 13일부터 내달 2일까지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설비' 지원 대상 사업을 공모한다고 12일 밝혔다.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설비란 상용화 전단계에서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운영관리체계를 접목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설비 등이다.

그간 국내 환경기술 실증화 지원사업은 신기술·설비를 적용한 시제품 제작 및 소규모 예비검사에 그쳤으나 이번 사업은 국내 최초로 개발기술을 산업현장에 직접 실제 규모로 실증화 및 상용화를 지원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

미세먼지라는 환경문제를 스마트설비 등 첨단 기술을 보유한 사업자의 참여를 통해 해결함으로써 정부혁신 과제에도 부합한다.

올해 지원규모는 총 60억원이며, 기업 규모에 따라 최대 60%, 사업 과제당 6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향후 지원 규모와 분야는 늘어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업력 2년 이상, 최근 5년 내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설비를 개발한 환경기술 보유기업이다. 한국환경공단은 현장조사 및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실질적으로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토지 구입비, 건물공사비. 기존시설 철거비 등은 지원되지 않지만 인건비, 기자재비, 시설비, 재료비, 설비 제작비, 설비 운송비, 사업활동비, 자문 비용 등은 지원 대상이다.

사업참여 희망업체는 한국환경공단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사업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관련 서류를 내달 2일까지 우편 또는 방문접수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오는 21일에는 서울 강서구 코트야드 매리어트 서울 보타닉파크 호텔에서 관련 사업 설명회가 열리며, 선정된 사업자는 9월23일 개별적으로 통보한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사업은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국민의 건강보호와 환경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미세먼지 저감 혁신기술과 설비를 실증해 현장 적용성을 향상하고 관련 기기 및 설비의 국산화율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