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6일 16:3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온실가스 감축 국제 회의' 서울서 13일 열린다

중국·호주 등 파리협정 선제적 이행 준비 국가 사례 선봬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관련 국가별 사례 분석 및 시사점 발표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9-08-12 13:50

세계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 이행계획과 저탄소 발전전략을 살펴보는 국제 회의가 열린다.

환경부는 오는 13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제10차 국제 온실가스 회의(IGC)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회의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한정애 국회기후변화포럼 대표의원,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온실가스 감축 관련 전문가 200여명이 참석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파리협정 신기후체제의 시작을 앞두고 선제적 이행을 준비하고 있는 주요국들의 사례를 살펴보고, 장기적 저탄소 사회 구현이라는 국가 미래상을 전 세계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해 보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회의"라고 말했다.

회의는 '파리협정 이행계획 및 미래 온실가스 관리'를 주제로 진행된다. 첫 번째 세션인 '파리협정 이행계획'에서는 중국(국립 기후변화전략 및 국제협력센터), 호주(환경에너지부), 독일(오코연구소)의 파리협정 이행계획 현황을 살펴본다.

중국은 202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2030년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추진 중인 다양한 기후변화정책과 온실가스 배출 관리계획을 공유한다. 2020년에는 2005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 집약도(CO2/GDP) 40∼45% 개선을 목표로, 2030년에는 2005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 집약도(CO2/GDP) 60∼65% 개선을 목표로 한다.

호주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대비 26~28% 감축하기 위한 주요 정책으로서 신재생에너지 산업 투자 동향과 국내 상쇄배출권 활용 등을 소개한다. 독일은 2050년까지 자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80~95%로 감축하는 '2050 기후행동계획'을 소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미래 온실가스 관리'에 대해 살펴본다. 경제협력개발기구의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소개와 세계자원연구소의 주요국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수립동향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

이와 관련 경제협력개발기구는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제출하기 위한 기본 준비 과정 및 절차, 제출 문서 등의 개괄적인 내용을, 세계자원연구소는 독일·영국·프랑스 등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공식적으로 제출한 12개 국가의 사례를 분석한다.

한국은 빠르면 2020년 하반기 중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을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제출할 예정이다.

홍동곤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파리협정 이행을 앞두고, 전 세계 각국은 자국의 감축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세부 이행방안을 시급히 마련 중"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우리나라의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