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효성, 7년째 경력단절 여성 경제활동 복귀 지원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에 올해 후원금 7000만원 전달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7-17 09:25

▲ 이정원 효성 상무(왼쪽)가 16일 서울 종로구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 김영남 관장에게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 여성들의 취업활동을 지원하는 취업활성화프로그램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사진=효성]
효성은 지난 16일 경력단절 여성, 여성가장, 중장년 여성 등 취약계층 여성의 취업활성화 프로그램을 위해 서울 종로구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를 찾아 후원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효성은 지난 2013년부터 7년째 종로인력개발센터의 급식조리전문가, 사회복지실무자, 돌봄교사 양성 프로그램 등을 후원해 왔다. 그간 이 프로그램으로 약 200명의 여성이 새로운 일자리를 얻었다.

올해는 6월부터 약 3개월간 40여명을 대상으로 기업의 ERP물류사무관리원과 돌봄교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ERP 활용법 등 전문성을 키워주는 수업은 물론 ▲전문가 특강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클리닉 ▲문서작성법 등이 포함된다.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도 전담 직업상담사와 정기적인 취업상담 구직정보 제공, 취업 알선 등 취업에 성공할 때까지 지원한다.

효성 관계자는 "여성들의 실질적인 자립과 일자리 창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후원할 뿐만 아니라 취업 대상자가 원하는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