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16:3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과학기술로 미세플라스틱 위협 대응"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개발…인체·생태 위해성 연구 추진
2020년 통합대응 범부처 협의체 구성…2021년 R&D 사업 시작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9-07-16 17:27

정부가 미세플라스틱으로 발생 가능한 환경오염과 건강위협에 대한 과학기술 기반 선제적 대응전략이 마련한다.

환경부는 16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주재하는 '제6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 12개 부처 장관이 참석했다. 국무조정실장, 과학기술보좌관, 과학기술혁신본부장도 자리했다.

미세플라스틱은 육상, 해양 등 자연환경 외에도 식품, 농업, 산업 분야에서도 이슈여서 과학기술과 사회정책을 연계해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부처별로 분산 추진된 플라스틱 저감 및 재활용·분리수거, 관리체계 정비 등의 기존 대책과 연계한다. 동시에 미세플라스틱에 초점을 맞춘 기술개발 역량을 키운다.

회의에서는 미세플라스틱을 발생시키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기술을 개발한다는 '과학기술 기반 미세플라스틱 문제대응 추진전략'이 나왔다.

플라스틱 사용 후 폐기시 자연 상태에서 분해되게 해 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문제를 완화하는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을 개발하고 상용한다는 식이다. 미세플라스틱은 큰 플라스틱이 조각나 5mm 이하로 미세화 된 합성고분자화합물을 뜻한다.

또 미세플라스틱 측정·분석을 표준화하고 오염실태조사, 인체 및 생태 위해성 연구를 추진한다. 국제심포지움도 개최해 정보 축적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간다는 방침이다.

대체물질 및 신소재도 개발한다. 미세플라스틱의 효과적 처리 및 제어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지원하는 과학적 미세플라스틱 대응기반을 구축한다.

현재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오염실태나 인체 위해성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국민의 불안과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호주 뉴캐슬(New-Castle) 대학은 1인당 매주 평균 신용카드 1장 분량인 '약 5g'의 미세플라스틱을 섭취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정부 관계자는 " 이번 추진전략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공동기획을 거칠 것"이라며 "미세플라스틱 다부처 R&D 사업을 2021년부터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세플라스틱 문제의 통합대응을 위한 범부처 협의체를 2020년부터 구축 운영해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