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11:4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에너지공단, 전기차 급속충전기 보급 앞장

SK에너지·에스트래픽과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활성화 MOU 체결
전기차 공용급속충전기 1기 설치 시 최대 1800만원 보조금 지원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7-11 15:53

▲ 11일(목) 서울 종로에 위치한 SK에너지 본사에서 개최된 '친환경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 조경목 SK에너지 사장(가운데), 문찬종 에스트래픽 대표이사(오른쪽)가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은 11일 SK에너지 본사에서 SK에너지, 에스트래픽과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너지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친환경 전기차 확산을 위한 정책을 지원하고, SK에너지는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위한 인프라 거점을 지원한다. 에스트래픽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제반에 걸친 기술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에너지공단은 '전기차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민간 충전서비스사업자를 대상으로 전기차 공용급속충전기 설치 시 1기당 최대 18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급속충전기 1만기를 보급한다는 목표다.

SK에너지는 강원, 경기, 경북, 대구, 대전, 부산 등 주유소에 총 10기의 100kWh 급속충전기를 설치했다. 전기차 차종에 따라 약 20~40분 충전으로 100% 충전이 가능하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주유소에 충전인프라를 확충함으로써 전기차 충전도 언제 어디서든 셀프로 주유한다는 인식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국민 인식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 전기차 충전 외에도 커피, 휴게시설 등 생활편의시설과의 융복합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