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06:5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스공사, 취약계층 자활능력 제고 프로그램 운영 박차

제4회 온(溫)누리 건축아카데미 개강…총 35명 취업 및 창업 성공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7-05 09:59

▲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3일 '제4회 온(溫)누리 건축아카데미' 개강식을 개최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3일 대구건설기능교육훈련학원에서 '제4회 온(溫)누리 건축아카데미' 개강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가스공사 임종순 상생협력부장, 다울건설협동조합 조기현 대표, 대구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및 대구시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6년부터 노숙인·쪽방거주자 등 지역 취약계층의 자활 지원을 위한 건설기술 교육 프로그램인 온(溫)누리 건축아카데미를 운영해왔다.

수강생들은 6개월간 목공·도배·장판·방수·단열 등 다양한 기술을 연마하고, 열효율 개선사업 및 대구지역 쪽방촌 여름나기 프로젝트 등 가스공사가 추진하는 상생협력 사업에도 참여하게 된다.

그간 59명의 노숙인들이 본 교육과정을 수료했으며 2016년 6명, 2017년 14명, 2018년 15명 등 총 35명이 취업 및 창업에 성공했다.

온(溫)누리 건축아카데미는 이날 대전에서 열리는 '제2회 사회적경제박람회'에서 '대한민국 사회적 가치 창출 분야 우수사례'로 선정돼 그간의 추진 성과를 발표하는 기회도 얻게 됐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노숙인의 안정적인 취업 기반을 마련하고 정부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부응함은 물론,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맞춤형 사회공헌 사업을 확대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