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06:5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현준 효성 회장 "기술융합 이룬다"…생산기술센터 출범

주요 공장과 효성기술원 협업 통해 신규 공정 자체 설계 및 기존 공정 고도화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7-01 11:27

효성은 그룹 통합 생산기술센터를 출범해 품질경영에 박차를 가한다고 1일 밝혔다.

생산기술센터는 섬유·첨단소재·화학 부문의 핵심 공정 및 설비 기술 운영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효성기술원,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소속 핵심 기술 인력들로 구성된 4개 팀, 26명 규모로 구성됐다.

효성은 주요 공장과 효성기술원의 핵심 기술 인력이 협업을 통해 신규 공정을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기존 생산 공정도 개선시켜 기술 고도화를 이룬다는 전략이다.

향후 공정 및 주요 설비들에 대한 기본 설계 전문 인력을 확보·육성하는 등 인원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세계 1등 제품이 곧 세계 1등 기술이라고 안주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술에 기술을 더해 '기술융합'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9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 스판덱스,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안전벨트 원사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