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11:4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다우, 고성능 실리콘 엘라스토머 솔루션 마케팅 박차

'인사이드 3D프린팅 컨퍼런스&엑스포 2019' 참가…실라스틱 국내 재출시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6-27 10:53

▲ '인사이드 3D프린팅 컨퍼런스&엑스포 2019' 다우 부스 전경. [사진=다우]
다우(Dow)는 26~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인사이드 3D프린팅 컨퍼런스&엑스포 2019'에서 고성능 실리콘 엘라스토머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다우는 이번 행사를 통해 지난 70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 가도를 달리며 높은 신뢰를 얻은 실리콘 엘라스토머 솔루션 브랜드 '실라스틱(SiLASTIC™)'을 국내에 재출시한다.

찰리 짐머 다우 컨슈머 솔루션 사업부 글로벌 제품 및 시장 디렉터는 "다우는 새로운 기술 영역을 개척하는 데 실리콘이 무한한 기여를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실라스틱의 한국 재출시는 다우가 한국 시장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보여줌과 동시에 한국 고객 및 파트너들과 함께 협력하며 미래를 향해 나아갈 준비가 됐음을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우의 실라스틱 3D 프린팅용 소재는 자동차, 소비재, 웨어러블 기기, 유아용품, 조명, 전자제품, 산업용 프로토타입 등 광범위한 산업 분야에서 설계자와 제조업체에 자유와 유연성을 부여하고 제품 개발 사이클 단축과 차별화된 우수한 성능 구현에도 도움을 준다.

다우는 실라스틱 성공사례 등을 행사 첫째 날 '세계 최초의 3D 프린팅을 위한 액상 실리콘 고무 소재'라는 주제로 다우 실리콘 엘라스토머 부문 한국 마케팅 담당 김도균 차장과 이정현 실리콘 엘라스토머 제품 책임연구원이 소개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한편, 실라스틱은 1945년 첫 상용화된 이래 오랜 혁신과 성공의 역사를 써온 실리콘 고무 브랜드다. 실라스틱은 여전히 뛰어난 성능, 안정성, 안전성, 미적 외관 등이 필요한 소비재, 자동차, 전기, 산업용 및 기타 까다로운 기준이 요구되는 많은 응용 분야에서 효과적인 솔루션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