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ESS 안전성 세계 최고로 끌어올려 지속성장"

안전제도 강화 기반 ESS 산업 생태계 질적 성장 및 경쟁력 강화 집중
화재 위험성 적고 효율 높은 차세대 배터리 개발 및 조기 상용화 지원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6-11 11:22

▲ 자료사진. 대성산업가스 대전공장 ESS 설치 현장. [사진=SK디앤디]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원인이 밝혀짐에 따라 위축됐던 국내 ESS 시장도 다시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ESS 안전관리위원회는 기존사업장의 안전조치에 대해 사업장별 특성을 고려한 조치사항을 권고했으며,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업계와 협업을 통해 안전조치를 추진한다.

정부는 모든 사업장에 대해 전기적 보호장치, 비상정지 장치를 설치하도록 하고, 각 사업장에서 배터리 만충 후 추가충전 금지, 온도·습도·먼지 등 운영환경이 엄격하게 관리되도록 한다.

추가적으로 가동중단 사업장 중 옥내 설치된 시설에 대해서는 공통 안전조치 외에 방화벽 설치, 이격거리 확보 등 추가 조치를 적용한 이후 재가동될 예정이다.

가동중단 사업장 중 소방청이 인명피해 우려가 높다고 판단한 ESS 시설에 대해서는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 이후 결과에 따라 필요할 경우 옥외이설 등의 안전조치를 시행한다.

안전조치 이행으로 인한 비용은 각 사업장 ESS 설비의 안전강화를 위한 것이므로 소유자·업계가 비용을 부담하되, 이미 업계가 자체적으로 조치 중이다.

방화벽 설치 등 추가안전조치는 옥내 설치된 ESS설비의 화재발생시 인명피해 방지를 위한 것으로 정부가 비용 일부를 지원하게 된다.

소방특별조사에 따른 후속 비용은 조사 결과에 따라 결정돼 향후 업계와 비용분담 방안을 협의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안전조치 이행여부 확인을 위해 전기안전공사 등으로 'ESS 안전조치 이행 점검팀'을 구성해 사업장별 이행사항을 안내하고 확인·점검한다.

정부의 가동중단 권고로 ESS 설비 가동을 자발적으로 중단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가동중단 기간에 대해 수요관리용 ESS는 전기요금 할인특례 기간 이월을 한전과 협의해 지원하며, 재생에너지 연계 ESS에 대해서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추가로 부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ESS 화재 사고를 계기로 안전제도 강화조치를 기반으로 한 ESS 산업 생태계의 질적 성장 및 경쟁력 강화를 지원한다.

배터리 분야에는 화재 위험성이 적고 효율이 높은 차세대 배터리 개발 및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고, PCS의 경우 신뢰성 및 안전성 강화기능 향상을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ESS 협회 설립도 추진해 엽계 소통과 협업 수준도 대폭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위축됐던 ESS 산업의 활력을 찾기 위해 단기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유망분야에서 새로운 수요 창출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화재사태 이후 ESS 설치 중단기간을 고려해 REC 가중치 적용을 6개월 연장하고, 안전조치에 따른 설치비용 증가 부담 완화를 위해 단체보험 신규 도입을 추진한다.

고효율 에너지기기 인증을 받은 ESS에 대해 투자금액의 3%(중견기업 5%, 중소기업 10%)를 법인세에서 공제하는 '고효율 에너지기기 인증제' 활용 확대도 지원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6월 중순에 '사용전 검사' 기준에 ESS 설치기준 개정사항을 우선 반영해 ESS 신규발주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금번 화재사태를 계기로 ESS의 안전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려 지속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