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ESS 제조부터 운영까지 안전관리 대폭 강화

ESS용 배터리·PCS 등 안전관리 의무대상화…8월부터 배터리 셀 안전인증
ESS 옥외 별도 전용건물 내 설치…전기적 충격 대비 보호장치 설치 의무화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6-11 10:56

▲ 자료사진. LG화학의 ESS [사진=LG화학]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원인이 밝혀짐에 따라 정부가 ESS 종합 안전강화 대책을 시행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회'가 실시한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보호체계 미흡 등 때문에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화재 원인이 밝혀진 만큼 제조, 설치, 운영·관리, 소방 기준을 점검, 강화에 나선다.

제품 및 시스템 차원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KC인증은 강화하고, KS표준도 제정할 방침이다.

ESS용 대용량 배터리 및 전력변환장치(PCS)를 안전관리 의무대상으로 해 ESS 주요 구성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올해 8월부터 배터리 셀은 안전인증을 통해 생산공정상의 셀 결함발생 등을 예방하고, 배터리 시스템은 안전 확인 품목으로 관리한다.

PCS는 올해 말까지 안전 확인 용량범위를 현행 100kW에서 1MW로 높이고 2021년까지는 2MW로 확대하기로 했다.

국제표준화기구(IEC)에서 논의 중인 국제표준(안)을 토대로 세계에서 처음으로 ESS 전체 시스템에 대한 KS표준도 지난 5월31일에 제정했다. 이번 실증실험을 통해 확보한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향후 ESS 분야 국제표준 제안 등 국제표준화 논의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전기산업진흥회, 스마트그리드협회, 전지산업협회, 관련업계 등 민간이 자율적으로 협력해 배터리시스템 보호장치 성능사항, ESS 통합관리 기준 등을 올해 중 단체 표준에 추가하고 고효율 인증, 보험 등과 연계해 실효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설치와 관련해서는 ESS를 옥내 설치할 경우 용량을 총 600kWh로 제한하고, 옥외에 설치하는 경우에는 별도 전용건물 내 설치하도록 규정한다.

전기적 충격에 대한 보호장치 설치를 의무화하는 한편 배터리 만충 후 추가충전 금지, 배터리실 관리 기준 설정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ESS 설비에 대한 정기점검 주기도 기존 4년에서 1~2년으로 단축하고 전기안전공사와 관련업체가 공동점검을 실시해 실효성을 높인다. 임의 개조·교체에 대한 특별 점검도 수시로 실시한다.

이외에도 ESS를 특정소방대상물로 지정해 소방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ESS에 특화된 화재안전기준을 올해 9월까지 제정하는 동시에 화재시 조기 진압이 가능하도록 소방대응능력도 강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