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4: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효성 세빛섬서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응원한다

세빛섬 내 예빛섬에 대대형 전광판 마련…이벤트·푸드트럭 등도 진행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5-31 09:50

▲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단체 관전 행사 'SPOTV TIME' 포스터. [사진=효성]
효성 세빛섬은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단체 관전 행사 'SPOTV TIME'을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스페인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홋스퍼와 리버풀 결승전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대형 전광판이 세빛섬에 마련되는 것이다.

행사는 오는 6월2일 새벽 0시(한국시간)부터 세빛섬 내 예빛섬에서 진행된다. 장지현 해설위원, 김명정, 노윤주, 박찬웅 캐스터가 현장에서 중계와 해설을 맡을 예정이다. 다양한 이벤트와 무료 푸드트럭도 준비된다.

세빛섬 관계자는 "SPOTV와 함께하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축구팬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세빛섬에서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빛섬을 효성티앤씨가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