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4: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 "유증기 유출 사과…재발방지대책 마련"

사고 발생 공장 가동 정지…"사고 재발 방지하고 무재해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날 것"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5-19 12:52

▲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사진=한화토탈]
한화토탈은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가 최근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해 사과하고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권혁웅 대표이사는 홈페이지에 게시한 사과문을 통해 "사고로 지역주민, 협력업체와 주변공단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며 "유증기 유출로 직접 피해를 입으신 대산읍 주민들, 협력업체와 당사 직원들께 죄송스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또 "대산단지의 안전환경을 애쓰시는 서산시와 소방당국, 노동부, 환경청 등 관계자 여러분께도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화토탈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공장 내 저장탱크의 온도가 급상승하면서 탱크 내부의 유증기가 유출되고 악취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한화토탈은 서산시 소방관계부처의 협조 아래 탱크 발열을 정상화하고 유증기 유출을 차단했으며 사고 확대를 막았다.

사고 후 유독물질 유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대기상황을 측정한 결과 공기 중 유독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인근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지역주민, 협력업체 및 회사 직원들도 별다른 이상 증세를 보이지 않아 모두 귀가했으며, 추후에도 사고로 인한 건강 이상 발견시 검진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회사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한화토탈은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가동을 정지 중이며 전문기관으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권 대표이사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환경과 안전경영에 더욱 노력하여 사고 재발을 방지하고 무재해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권 대표이사는 "사고 확산 방지를 위해 애써주신 서산 소방당국과 사내 임직원께 감사드리고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