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09: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전, 1Q 성적표 '최악'…영업손실 6299억원

원전이용률 개선에도 국제연료가격 상승으로 전력구입비 증가
"설비 안전 강화 및 공사비 절감 등으로 재무개선 지속 추진"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5-14 15:48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전력공사는 1분기 연결기준 잠정 영업손실이 629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5023억원 늘어났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5조24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76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손실 규모가 5107억원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0.5% 늘어났고, 영업손실 폭도 다소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전분기 보다 손실폭이 더 늘었다.

실적 악화 원인은 원전이용률의 큰 폭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국제 연료가 상승으로 민간발전사로부터 전력구입비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대규모 계획예방정비 종료로 원전이용률이 큰 폭으로 상승했고 발전자회사의 석탄발전량 감소로 자회사 연료비는 4000억원 감소했으나, 지난해 1~2월 혹한 대비 기온 상승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저효과로 인한 판매량 감소로 전기 판매수익이 3000억원 감소했다.

전력수요가 1.4% 감소하면서 민간발전사로부터 구입량이 줄었음에도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 등 국제연료가 상승 영향으로 전력시장 가격이 크게 상승해 전력구입비가 7000억원 증가해 영업손실이 늘었다. 발전용 LNG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13.4%, 전력시장가격은 같은 기간 16.1%나 상승했다.

한전 관계자는 "원전이 순차적으로 재가동됨에 따라 원전이용률이 상승하는 것은 경영 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도 "최근 다시 유가 및 환율이 상승하는 등 대외 경영환경 불확실성 증가에 유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한편 설비 안전은 강화하되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