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11:4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휴비스, 슈퍼섬유로 유럽 시장 '정조준'

'테크텍스타일 2019' 참가…PPS를 국내 최초 섬유로 개발한 '제타원' 전시
"까다로운 규격 등 요구하는 유럽 소재시장, 휴비스에 신규 시장 발굴 계기"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5-14 10:54

▲ 휴비스 '테크텍스타일 2019' 부스 조감도. [사진=휴비스]
휴비스가 국내 최초 상업화에 성공한 슈퍼섬유로 유럽 소재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휴비스는 오는 17일까지 4일간 독일 메세 프랑크푸르트 전시장에서 열리는 '테크텍스타일 2019'에 참가한다고 14일 밝혔다.

테크텍스타일 전시회는 1986년부터 격년으로 열리는 세계적 규모의 산업용 소재 전시회로 전세계 60여개 국가에 1500여개 업체가 참가하며 3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도레이(Toray), 데이진(Teijin), 렌진(Lenzing), 바스프(BASF) 등 세계 유수의 소재 기업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내 업체가 참가한다.

휴비스는 테크텍스타일 전시회에 2013년 첫 참가한 이후 4회 연속 참가하고 있다. 휴비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슈퍼섬유와 산업용 소재를 중점으로 전시한다.

▲ 휴비스 '제타원'으로 만든 산업용 백필터. [사진=휴비스]
휴비스는 슈퍼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페닐렌설파이드(PPS)를 국내 최초 섬유로 개발한 '제타원(ZetaOne)'을 선보인다. 제타원은 화력발전소나 아스팔트, 시멘트 공장, 폐기물 소각장 등에서 분진과 가스를 걸러내는 백필터로 사용되며 주로 유럽, 중국 등으로 수출된다.

산업용 백필터 시장에서 휴비스가 일본 도레이에 이어 세계 시장 점유율 25%를 차지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3400톤을 판매했다.

휴비스는 난연성이 우수해 특수방화복 소재로 사용되는 메타아라미드 '메타원(MetaOne)'과 내절단성이 우수해 안정장갑 최적 소재인 고강도 PE섬유 '듀라론(Duraron)' 등 상업화에 성공한 슈퍼섬유를 모두 전시한다.

이외에도 의류용 장섬유보다 강도가 높아 광고판이나 코팅직물, 컨베이어 벨트, 로프 등으로 사용되는 고강력사 '트리론(Triron)' 및 자동차 소음은 줄여주고 환기 유로는 넓혀주는 흡차음 소재 등 다양한 산업용 섬유를 소개하고 유럽 시장의 판로를 개척할 계획이다.

신유동 휴비스 대표는 "산업이 발달하고 환경에 대한 관심과 규제가 높은 유럽 시장은 더욱 까다로운 규격의 강도와 난연성 소재가 요구된다"며 "휴비스에게는 신규 시장을 발굴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