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09: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이노, 소셜 벤처와 사회문제 해결 방안 모색

8~10일 '더블 바텀 라인 인사이트 위크' 개최…3개 소셜 벤처 참여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5-12 11:56

▲ SK이노베이션 'DBL Insight Week' 3일차 강사로 나선 '몽세누' 박준범 대표가 강의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소셜 벤처와 환경 등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8~10일 종로구 서린동 SK빌딩 수펙스홀에서 친환경 소셜 벤처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하는 '더블 바텀 라인(DBL) 인사이트 위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세계 최초로 커피찌꺼기 기능성 활성탄 소재를 개발한 '도시광부' △해조류를 활용해 생분해 플라스틱을 만들고 차세대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마린이노베이션' △폐플라스틱 리사이클로 친환경 패션을 선도하는 '몽세누' 등 소셜 벤처 3개 업체가 참여했다.

3일간 매일 1개 업체씩 참여해 각 벤처의 CEO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에게 사업 소개와 함께 사회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제시와 사업화 추진 방향 등에 설명하고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세미나에는 본사를 포함한 지방 및 해외사업장에서 근무하는 SK이노베이션 구성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대기업이란 갖춰진 사업 구조 안에서는 사회 문제에 대해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하기 다소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며 "소셜 벤처는 전혀 다른 시각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사업을 추진해 구성원들이 이러한 노하우를 배우고 사회적 가치 창출 기반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단초를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돼 자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협력자적 관계로 발전 가능성도 보였다. 마린이노베이션 대표는 해조류를 활용한 생분해 비닐봉지 제작에 있어 물성 형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오랜 노하우를 가진 SK이노베이션 R&D 부서에 협력을 요청하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가 가진 노하우와 R&D 역량을 공유 인프라로 활용할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도시광부 대표는 안정적인 커피박(커피찌꺼기) 수급이 사업 성공의 열쇠라며 어려움을 토로하자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은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았다.

차완영 마린이노베이션 대표는 "소셜 벤처 특성상 규모의 한계 등으로 문제 해결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며 "대기업과 협력을 통해 소셜 벤처가 사업화 관정에서 겪는 문제를 보다 수월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인보 SK이노베이션 SV추진단장은 "향후 소셜 벤처들과 사업적 협력뿐만 아니라 SK그룹의 경영철학인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DBL을 함께 실현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