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4: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바스프, 울산화성공장 무재해 20배수 목표 달성

6781일간 사고 발생 없이 안정적으로 제품 공급…'케어플러스 안전 캠페인' 실천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4-03 13:34

▲ 한국바스프 울산화성공장 임직원들이 무재해 20배수 목표 달성을 기념하고 있다. [사진=한국바스프]
한국바스프는 울산화성공장이 지난달 24일부로 무재해 20배수 목표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울산화성공장은 바스프(BASF)가 국내에서 운영하는 8개 대규모 생산시설 중 하나로 2000년 8월29일부터 2019년 3월24일까지 총 6781일 동안 단 한건의 사고 발생 없이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하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울산공장에서는 자사의 글로벌 안전 문화 활동 프로그램 '케어플러스(CARE+) 안전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대화(Communication)·인식(Awareness)·책임의식(Responsibility)을 통해 안전 관련 우수 성과(Excellence)를 이루고 안전의식을 지속적으로 고취·향상시키기 위해 바스프 임직원 및 협력업체 직원들도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유선정 바스프 울산공장장은 "체계적인 안전관리 시스템 하에서 임직원들 모두가 안전의식 내재화에 적극 동참한 덕분"이라고 전했다.

김영률 한국바스프 대표이사는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임직원들의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기본 전제이며 앞으로도 모든 사업장에서 안전한 근무환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