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4: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랑세스, 산업용 벤질알코올 생산능력 30% 확충

독일 크레펠트-위어딩겐 공장 올해 말까지 증설 완료 목표
인도 나그다 공장 추가 증설 계획…"글로벌 수요 증가 대응"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4-03 09:11

▲ [사진=랑세스]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LANXESS)는 산업용 벤질알코올 글로벌 생산능력을 30%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랑세스는 수천만 유로를 투자해 올해 말까지 독일 크레펠트-위어딩겐 공장 증설을 완료할 계획이며, 인도 나그다 공장도 추가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

랑세스 벤질알코올은 코팅, 안료, 건축에 사용되는 화학제품용 용제를 비롯해 주사용액, 장품용 고순도 보존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사용되고 있어 전세계 시장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외에 접착체나 플라스틱, 섬유 조제, 향료, 농약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음료와 제과·제빵 향료용 식품첨가제로 EU승인을 받아 사용되고 있다.

허진석 랑세스코리아 산업용 중간체 사업부 이사는 "랑세스는 전 세계적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는 벤질알코올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생산능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며 "고품질 벤질알코올의 안정된 공급을 통해 랑세스의 경쟁우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