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5일 17:3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고삐 풀리는 LPG車…에너지업계 '희비 교차'

일반인도 LPG차 구매 가능…질소산화물·미세먼지 감축효과 예상
수송용 LPG 수요 확대 기대…정유·주유소업계, 실적 타격 우려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3-13 14:56

그동안 특정 대상만 구매할 수 있었던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을 누구나 구매할 수 있게 된다. LPG 차량 규제가 풀림에 따라 에너지업계 분위기가 엇갈리고 있다.

13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국회가 올해 처음으로 법안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고 일반인도 LPG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개정안'을 통과했다.

지난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개정안을 의결한 바 있다.

LPG 차량 규제 폐지에 영향을 미친 것은 미세먼지이다. 극심한 미세먼지가 계속되면서 유해가스를 덜 배출하는 LPG차에 이목이 집중된 것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이 2016년에 실시한 실외도로시험 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 발생원인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은 경유차가 주행거리 1km당 0.560g으로 가장 많았고, 휘발유차 0.020g, LPG차 0.006g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 용역보고서에 따르면 LPG 연료 사용제한을 전면 완화하면 2030년까지 NOx 배출량이 3941∼4968톤, 초미세먼지(PM2.5) 배출량이 38∼48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뿐만 아니라 LPG 수급 불안정성의 완화, 소비자의 차량 선택권 확대 등도 LPG 차량 규제 폐지에 힘을 실었다.

산업부는 이번 규제 완화로 2018년 말 기준 204만대 수준인 LPG 차량이 2030년까지 282만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엇보다 LPG업계는 이번 LPG차 규제 폐지를 두팔 벌려 반기고 있다. 그동안 SK가스, E1 등 LPG 수입업체는 국내 수송용 LPG 사용량 감소로 성장이 정체돼 왔다.

한국석유공사 통계에 따르면 도로용 LPG량은 2015년 4042만3000배럴(44.98%)에서 2018년 3390만9000배럴(31.12%)로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소비자에게 판매되기까지 충전소 등을 거쳐 수익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소용 LPG 사용량 확대를 위해 LPG 차량 규제 완화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LPG 차량은 그동안 택시, 렌트카, 국가유공자, 장애인 등 특정 대상만 구매할 수 있어 LPG차량 판매 및 LPG 연료 소비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해온 것이다.

그동안 LPG차 규제 완화를 건의해왔던 LPG업계 관계자는 "규제 완화로 수송용 LPG 수요 확대의 길이 열렸다"면서도 "아직 국내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LPG 차종이 많지 않은 만큼 완성차 업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정유업계와 주유소업계의 표정은 어둡다. LPG 연료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존 주 연료인 휘발유, 경유의 소비가 줄어들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석유업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LPG차 제한이 사라지게 되면 휘발유·경유차 대신 LPG차를 선택하는 소비자들도 늘고 이에 따라 휘발유와 경유 판매도 줄어드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LPG 차량 선택 폭이 좁기 때문에 단기간에 타격을 입을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정유사들보다 주유소의 경우 LPG 충전소와 같이 운영하는 곳이 많지 않기 때문에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실제로 한국주유소협회, 한국석유유통협회 등은 지난해 과도한 유류세로 인한 카드수수료 부담, 정부 알뜰주유소 정책 등 경쟁촉진 정책으로 인한 영업이익 감소,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 등으로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LPG 사용제한 완화·폐지 입법추진 중단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