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16:2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오롱플라스틱, 작년 4Q 영업익 43억…전년比 70.4%↑

분기 매출 역대 최대 920억 달성…코오롱바스프이노폼 본경 상업생산 영향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2-11 13:39

▲ 경북 김천산업단지에 위치한 코오롱플라스틱 공장 전경. [사진=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플라스틱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4%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9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4% 늘었다. 이는 분기 매출로는 역대 최대이다.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한 1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3213억원으로 전년 대비 22.5% 신장했다. 영업이익은 19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감소, 당기순이익도 123억원으로 전년 대비 30.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확대는 지속적인 판매량 증가 및 판가 인상과 함께 지난해 3분기부터 본격 상업생산에 들어간 자회사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영향이다. 특히 지난해 매분기마다 매출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 연간 매출액 증가에 큰 영향을 미쳤다.

코오롱플라스틱 관계자는 "POM 사업부문이 코오롱바스프이노폼과 대규모 생산설비 운용을 통한 시너지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며 "컴파운드 사업부문도 자동차와 전기전자부문 외에도 의료기기, 식음료 등 새로운 고부가가치 시장으로 진입해 외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