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1월 18일 14:2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C, 우리화인켐 광학소재부문 인수…고부가 PU 사업 진출

고부가 폴리우레탄 핵심 원료 케미칼…세번째 고부가 PU 아이템
2020년 상반기 양산 목표…디스플레이 소재 분야로도 확장 목표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1-06 06:01

SKC가 고부가 스페셜티 케미칼 소재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SKC는 우리화인켐 광학소재 제조 부문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고 광학용 케미칼 소재 사업에 진출한다고 6일 밝혔다. 광학용 케미칼 소재는 광학용 폴리우레탄(PU) 소재를 만드는 데 필요한 핵심원료이다.

SKC는 이번 인수를 통해 자일릴렌 디이소시아네이트(XDI) 등 고부가 이소시아네이트 원천기술을 내재화하고 고부가 PU 포트폴리오 기반을 갖추게 됐다.

그간 PU 노하우를 바탕으로 연구개발을 진행해오던 SKC는 지난해 8월 광학용 PU 소재 상업화에 성공했다. 여기에 고부가 케미칼 XDI를 내재화하면서 사업 확장 기반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반도체 웨이퍼 연마패드(CMP패드), 자동차 서스펜션용 PU에 이은 세 번째 고부가 PU 아이템이다.

XDI는 고굴절 모노머 '싸이올'과 함께 광학용 PU를 만드는 데 필요한 핵심 원료다. 지금까지는 기술 격차 때문에 글로벌 메이저 업체에서만 생산해왔다. SKC는 관련 특허도 60여건을 갖고 있어 시장 판도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

광학용 소재 시장은 IT기기 사용이 늘고 고령화 시대가 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PU 소재는 굴절률 등 광학 성능이 뛰어나고 가벼워 점유율이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주로 불루라이트 차단렌즈, 편광렌즈, 다초점 렌즈, 광변색 렌즈 등 기능성 렌즈나 시력 보정용 렌즈로 쓰인다. 시장 규모는 6000억원 정도다.

SKC는 우선 추가투자로 생산량을 늘리고 고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20년 상반기에 양산을 개시하는 것이 목표다. 동시에 관련 기반기술을 발전시켜 고굴절 디스플레이 코팅제 등 디스플레이 소재 분야로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SKC 관계자는 "'글로벌 스페셜티 마케터'라는 비전에 따라 스페셜티 소재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며 "고부가 PU 분야에서 지속적인 투자로 추가 고부가 아이템을 발굴하고 특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