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5일 17:3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김준 SK이노 사장 "경영환경 불확실성 도약 기회 삼아야"

글로벌 성장·기술 리더십·환경 이니셔티브 중점 추진…FCW 새로운 성장 축으로 육성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1-02 15:21

▲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을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로 활용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가속화하고 포트폴리오 가치를 극대화하자"고 말했다.

이날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계열 신년회에서 김 사장은 "딥 체인지 2.0 실행을 통해 다양한 영역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이를 통해 더욱 가치 있고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해 △글로벌 성장 △기술 리더십 △환경 이니셔티브 등 세 가지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을 천명했다.

김 사장은 "글로벌 성장을 목표로 성과 창출을 본격화하고, 사업 영토도 더 넓게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배터리 사업 중심으로 기술, 비용 절감에 대한 역량 강화를 통해 성능,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탑 플레이어로서의 지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재 사업과 관련해서는 "LiBS에 이어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인 FCW(플렉서블 커버 윈도우)를 새로운 성장 축으로 육성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석유·윤활유 사업도 글로벌 업체들과의 포괄적 협력 제휴를 통한 그랜드 파트너링을 가속화하고, 화학 사업을 통해서는 중국 내 확장을 추진, E&P사업에서의 선택과 집중을 통해 미국, 아시아에서의 성장 기회를 모색할 방침이다.

또한 김 사장은 "모든 SK이노베이션 계열 회사가 환경 이니셔티브라는 공통된 전략 방향 하에 실행 체계, 방안을 구채화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가는 그린 이노베이션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사회적으로 이슈화 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야 한다"며 "배터리 사업 확장, 울산CLX 효율화 등을 통한 탄손 배출 저감,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 등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모델을 발굴, 실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러한 목표들을 강력히 실행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올해 전사적으로 도입한 애자일(Agile) 조직에 기반해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지속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한 번 날아오르기 시작한 새는 결코 날개를 접지 않고 나아가는 것처럼 2019년 우리의 비상이 SK이노베이션을 더욱 탄탄하고 지속 성장이 가능한 회사로 만들 것"이라며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 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올해로 취임 3년차를 맞은 김 사장은 '잘 하던 것은 훨씬 더 잘하고, 안 하던 것은 새롭게 잘 하자'는 딥 체인지 2.0을 추진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