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9일 10: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전, 25개 기업·기관과 912억원 규모 투자 협약

누적 투자금액 1조5026억원…총 고용창출 규모 9012명
나주혁신단지에 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 설립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8-12-04 17:07

▲ 4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강인규 나주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 본사에서 '2018년 제3차 에너지 밸리 기업투자 협약식'이 개최됐다.[사진제공=한국전력]
한국전력이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나주시와 드림라인,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등 25개 기업 및 기관과 912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한전은 4일 한전 본사에서 에너지신산업 분야 고부가가치 성장을 위한 '2018년 제3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계속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소명감을 갖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에너지밸리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행사의 포문을 열었다.

1~3차 투자 협약으로 총 360개 기업이 투자협약을 체결했고, 누적 투자금액은 1조5026억원에 달한다. 또 이번 3차 협약으로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고용 규모는 395명으로, 1~3차 누적 고용 규모는 9012명에 이를 전망이다.

특히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전기산업진흥회는 나주혁신산업단지에 사업비 203억원 규모의 '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을 2022년까지 설립하기로 했다.

한전은 앞으로도 '앵커기업'과 '미래 유망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하면서 한전이 보유한 기술, 전력 인프라, 빅데이터, 해외 네트워크, 구매 분야의 핵심 역량을 활용해 에너지밸리 투자기업의 성장을 돕고 해외시장 진출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