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9일 13:0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랑세스, 가죽용 프리미엄 안료·약품 공급 확대

2020년 봄?여름 시즌 가죽 색상 트렌드 발표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8-11-29 14:00

▲ 랑세스는 2020 봄·여름 시즌 4대 가죽 색상을 제시했다.[사진제공=랑세스]

독일계 화학기업 랑세스(LANXESS)가 2020년 봄?여름 시즌 가죽 색상 트렌드를 29일 발표했다.

랑세스는 매년 2회에 걸쳐 가죽 디자이너, 피혁 제조사 및 공급사들이 한발 앞서 트렌드를 반영한 고품질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피력 트렌드를 제시한다.

랑세스가 제안한 색상은 △프로푸머 데스타테(PROFUMO D'ESTATE) △인스탄타니 알 아페르토(ISTANTANEE ALL’ APERTO) △발코니 술 마레(BALCONI SUL MARE) △레스타테 스타 피넨도(L’ESTATE STA FINENDO) 등 4가지로 대부분 자연친화적인 색상으로 구성돼 있다.

프로푸머 데스타테는 라벤더, 넥타린(Nectarine), 초콜릿 퐁듀 등 자연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색상으로 환경과 지속가능성을 상징한다.

인스탄타니 알 아페르토는 바다에서 볼 수 있는 색상으로 라임그린, 자스민, 산호섬 블루 등으로 신선하며 활기넘치는 색조가 주를 이룬다.

발코니 술 마레는 'Z세대'를 겨냥하며 제안된 색상이다. 스트라이프 해변 의자의 강한 푸른색, 차양의 강렬한 핑크, 아마존 그린, 머스터드 색의 벅 스킨(Buckskin) 등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고전적 컬러들이다.

레스타테 스타 피넨도는 부드러운 색상으로 구성돼있다. 커리, 진저, 스파이시 레드와 같은 요리에서 파생된 색부터 태양을 머금은 꽃과 식물의 색까지 다양하다. 이들은 모두 지구의 색으로 불리기도 한다.

랑세스코리아 피혁약품 사업부 곽영주 이사는 "피혁 제조사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제시하고 나아가 앞선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도울 것"이라며 "고객들이 미래 트렌드 뿐만 아니라 품질·지속가능성·환경 모든 측면에 부합하는 고부가가치 프리미엄 가죽을 생산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