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9일 10: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랑세스-스탠다드 리튬, 배터리용 리튬 생산 협력

합작사 설립 검토 중…"기존 제품에서 새로운 용도 개발도 중요한 혁신"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11-23 10:31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LANXESS)가 배터리용 리튬 관련사업 진출을 추진한다.

랑세스는 캐나다 리튬 추출 전문기업인 스탠다드 리튬(Standard Lithium Ltd.)과 배터리용 리튬 상업 생산 협력을 위한 합작사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랑세스는 미국 아칸소주 엘 도라도에 3개의 브롬 생산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엘 도라도 공장은 매일 수백만 리터 염수를 처리해 브롬을 생산하고 있는데, 염수에는 리튬도 함유돼 있다.

스탠다드 리튬은 염수에서 고순도 리튬을 추출하는 공정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랑세스는 현재 스탠다드 리튬과 협력을 통해 염수에서 리튬을 추출, 생산하기 위한 기술적·경제적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다.

랑세스는 엘 도라도 생산시설 내 인프라를 제공하고, 스탠다드 리튬은 시험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가동할 예정이다.

마티아스 자커트 랑세스 회장은 "기존 제품의 새로운 용도를 개발하는 것도 중요한 혁신"이라며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스탠다드 리튬과 협력을 통해 미래 성장 산업에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