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C, 협력사와 '윤리경영' 공유…"상생 인프라 강화"

내년 회사 자산 보호하는 정보 보안 교육까지 확대 검토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10-02 09:46

▲ SKC 장순구 매니저가 1일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협력사 청우코아 본사에 방문해 윤리경영체계를 공유하고 있다. [사진=SKC]
SKC가 무형자산을 협력사와 나누고 더불어 발전하기 위해 협력업체에 윤리경영체계 공유에 나섰다.

SKC는 지난 1일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청우코아 본사를 방문해 윤리경영 교육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청우코아는 1988년 KSC 협력업체가 돼 현재 SKC에 필름을 말 때 쓰이는 종이관을 공급하고 있다.

윤리경영 교육 강사로 나선 장순구 SKC 경영감사팀 매니저는 사례를 중심으로 구성원의 비윤리 행위가 회사에 미치는 악영향을 설명하며 윤리경영의 필요성을 안내했다.

또 구성원에게 지적자산과 물적자산 등 회사 자원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내용도 자세하게 알리고, 금품을 주지도 받지도 말자는 원칙을 강조했다.

이날 교육에는 청우코아 구성원 50여명이 참석했다. 교육이 끝난 뒤 이보영 청우코아 회장을 포함한 경영진이 윤리경영을 실천하기로 서약했고, 전 구성원도 이에 동참했다.

SKC는 올해 청우코아를 비롯해 총 3곳에서 윤리경영체계를 공유하고 내년에는 회사의 자산을 보호하는 정보 보안 교육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최두환 SKC 윤리경영실장은 "SKC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사회와 더불어 성장하기 위해 공유인프라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윤리경영을 통해 SKC와 협력사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