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9일 20:0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종합화학,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 앞장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 상생 협약식' 개최
심포지움 통해 기술 및 시장동향 공유·협력방안 모색·유망기술 및 업체 지원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9-26 10:27

▲ 지난 19일 SK서린빌딩에서 개최한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 상생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종합화학]
SK종합화학이 전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지난 19일 정부기관, 연구기관, 유관기관 및 플라스틱 관련 업체 등과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 상생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동반성장위원회 강재영 운영국장, 한국화학연구원 황성연 센터장, SK종합화학 김형건 사장을 비롯해 현대EP, 라이온켐텍 등 10여개 플라스틱 관련 업체 경영진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들은 플라스틱 환경 오염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해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를 조성하고,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대체하고, 재사용하는 3R(Replace·Reduce·Recycle)을 위한 환경을 만들기로 했다.

이들 기관은 분기별로 심포지움을 개최하고 △기술 및 시장동향 공유 △협력방안 모색 △유망기술 및 업체 발굴·지원 등의 활동을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를 조성해나가기로 했다.

협력사 관계자는 "자동차 경량화, 플라스틱 제품 박막화, 생분해성 플라스틱 개발, 향균 플라스틱 개발, 플라스틱 재생 환경 조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 기업, 기관과의 협업과 이에 따른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SK종합화학이 기술력, R&D 역량을 공유하기로 하면서 각계 기관과 플라스틱 업계가 이번 협약에 참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건 사장은 "사회 이슈화되고 있는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실행하고 건전한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에 나서기로 한 것"이라며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 및 관련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통해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게 되면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종합화학은 지난 6월 친환경 신소재 개발을 위한 TF를 발족하고 생분해성 플라스틱 및 플라스틱 재사용 관련 기술 개발 중이다. 최근에는 자동차 내장재·외장재 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고성능 플라스틱을 개발하고, 협력사와 공동으로 식품 포장 등에 사용되는 고유동성 투명 폴리프로필렌(PP)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