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14:2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화, 방위산업전 참가...첨단 무기체계 전시

'2018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에 방산계열사 통합 부스 마련…참가사 최대 규모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9-12 10:38

▲ '2018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18)'에 마련한 한화 방산계열사 통합 부스 전경. [사진=한화]
㈜한화, 한화시스템, 한화지상방산, 한화디펜스 등 한화 방산계열사가 국내 최대 규모 지상무기 전시회에서 미래 전장 환경에 대응한 첨단 무기체계와 솔루션을 선보인다.

한화 방산계열사는 12~16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18)'에 통합 부스를 연다고 밝혔다.

지난 회에 이어 참가사 중 최대 규모의 전시 공간으로 전시관 중앙에 국방로봇, 드론시스템, 개인전투체계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첨단무기체계와 솔루션을 배치해, 인명 손실 최소화와 작전 효율성 향상을 위한 미래 무인체계의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기동·화력·유도무기·방산전자 등 주력 사업과 관련해 체계종합 기술에서부터 핵심 구성품까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소개해 30여개국의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해외 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수출 활로 개척에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의 드론시스템-개인전투체계 존에는 드론 무선충전시스템, 드론 감시정찰체계 및 통합관제시스템 등을 전시하며 드론봇 전투체계 운용을 위한 통합 지휘통제시스템 개념을 소개한다. 병사들의 생존성과 전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네트워크 기반 첨단 기술을 적용한 개인전투체계 플랫폼도 선보인다.

한화지상방산의 국방로봇 존에는 다목적 무인차량, 차륜형 전투로봇 등이 전시된다. 다목적 무인 차량은 험지, 야지에서 운용이 가능한 이동로봇 플랫폼으로 원격수색, 물자 운송, 감시정찰 등 다양한 임무에 활용이 가능하다.

계열사별로 ㈜한화는 유도무기와 탄약 분야의 대표 제품과 핵심기술을 선보인다. ㈜한화가 독자 개발한 천무는 표적의 성질에 따라 다양한 탄종을 사용할 수 있는 최신 다련장 체계이다. 긴 사거리와 정밀타격 능력을 겸비하여 세계 시장에서도 주목 받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우리 군의 피아식별장비(IFF) 성능개량 사업을 위해 최신 암호화 기술을 적용한 IFF Mode 5 장비를 선보인다. 첨단 항공전자장비가 탑재된 디지털 조종석, IoT 및 AI 기술을 적용해 부대/병력 관리 안정성과 편의성을 향상시켜주는 스마트부대관리시스템, 사이버상황인식시스템(unMaze)등 4차산업혁명 기술 리더십을 입증할 다양한 장비들도 함께 소개한다.

한화지상방산은 K9 수출존을 마련하여 우수한 성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전세계로 새로운 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K9 자주포를 소개하고, K105HT 차륜형자주포 실물 장비, 자주도하장비 모형 등 다양한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한화디펜스는 대공무기체계인 비호복합 실물을 전시한다. 작년 8월 사우디 현지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작년 12월 인도군 대상 시험평가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입증하며 현재 사업 수주를 위해 구체적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

한화그룹 방산 관계자는 "DX Korea는 30개국 이상의 해외 군, 방산 관계자가 참여하는 글로벌 방산 전시회로, 방위산업의 최신 트렌드와 미래 발전 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리 군과 해외 바이어 모두에게 신뢰받는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제품·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첨단 무기체계 개발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