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7:3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인천석유화학, 인천시 친환경 냉난방 에너지 공급

인천종합에너지·청라에너지와 석유화학공장 열원 활용 에너지 업사이클 추진
연간 28만Gcal 공급…LNG·유연탄 감축 및 온실가스 등 대기오염물질 감축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9-05 10:04

▲ SK인천석유화학 공장 전경. [사진=SK인천석유화학]
인천 지역에서 업계 최초로 석유화학 공장의 열원을 활용해 지역 냉난방 에너지로 사용하는 '에너지 업사이클링' 사업이 추진된다.

5일 인천시, SK인천석유화학, 인천종합에너지, 청라에너지는 안정적인 냉·난방 에너지 공급을 위한 ‘지역 냉·난방 열원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허종식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 최남규 SK인천셕유화학 사장, 이태형 인천종합에너지 대표, 조영대 청라에너지 대표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의 목적은 SK인천석유화학 생산공정의 열에너지와 집단에너지사의 열배관망 네트워크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연계해 인천 지역 대규모 주거 단지에 냉난방용 열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총 공급규모는 연간 약 28만Gcal로 일반가정 4만세대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양이다.

이번 협약으로 인천시는 열 회수 공정시설 공사 등에 행·정책적으로 지원하고, SK인천석유화학은 공정 변경을 통해 양질의 열원을 지속적으로 공급 가능한 조건을 갖춰 지역 상생과 지역사회 기여를 도모할 예정이다. 인천종합에너지와 청라에너지는 추가 열배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원도심 내 안정적 냉난방 에너지 공급에 상호 협력한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열원만큼 기존 발전소 가동을 줄일 경우 연간 약 2만7000톤의 LNG 또는 5만6000톤의 유연탄 등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동시에 연간 약 5만톤의 온실가스 및 100톤의 대기오염물질 감축으로 대기환경 오염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저감하는 등 지역 내 사회적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대규모 신도시 개발로 냉난방 열원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통한 열원 공급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에너지 사용량 절감 뿐 아니라, 친환경적이고 안정적인 열원을 확보하는데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열원공급 사업은 내년 3월 공사를 착공해 11월부터 열원 공급을 목표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