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4일 16:2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현준 효성 회장 "경영·투자 만큼 사회적 책임도 다할 것"

마포 지역 취약계층 500세대에 사랑의 쌀·수박 직접 배달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8-02 09:31

▲ 8월 1일 효성 조현준 회장이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취약계층 세대를 방문해 시원한 수박과 농촌 판로 지원을 위해 함안에서 구입한 쌀을 전하고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효성]

효성 조현준 회장이 폭염으로 힘겨운 여름을 나고 있는 서울 마포구 취약계층을 방문해 사랑의 쌀과 수박을 배달했다.

2일 효성에 따르면 지난 1일 조 회장과 임직원으로 구성된 효성나눔봉사단 20여명이 서울 성산동 임대 아파트 등 마포구 이웃 500세대를 방문해 1만kg의 쌀과 과일을 전달했다.

조 회장은 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업인으로서 경영과 투자에 매진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이웃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은 지난 2006년부터 13년째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지역 주민에게 생필품을 전달해왔다. 매년 1000포대 이상 쌀을 전달해 누적으로 1만5000포대를 넘어섰다. 쌀은 효성이 농촌의 안정적 판로를 열어주기 위해 자매마을인 경남 함안에서 2011년부터 구입하고 있다.

효성은 마포구 등 사업장이 속한 지역사회와 협력해 사랑의 쌀, 김치, 생필품을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취약계층 학생을 위한 장학재단 후원과 어린이 과학교실도 운영한다. 또 장애인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자립을 위해 재활용품 판매점인 '굿윌스토어 효성1호점' 설립 및 운영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