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8:5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E-GS파워, 안양 열병합발전소 2-1호기 성능 개선 완료

GE 7HA 가스터빈 국내 최초 적용…전력 생산 효율 13%p↑
사전 조립 모듈 설계 통해 예정보다 상업운전 2개월 앞당겨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7-12 14:49

▲ GS파워 안양 열병합발전소. [사진=GE]
GE는 GE파워의 가스터빈과 증기터빈, 배열회수보일러(HRSG), 발전소 제어 시스템이 적용된 GS파워의 안양 열병합발전소 2-1호기가 상업운전을 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GE와 GS파워의 발전소 성능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GE의 HA 가스터빈이 적용되고 상용화된 것은 국내 첫 번째이다.

특히 7HA 가스터빈의 사전 조립 모듈 설계를 통해 2-1호기는 예정된 스케줄보다 8주 앞당겨 상업 운전을 시작하게 됐다. 설치 시간과 비용을 줄여 보다 단순화 되고 신속한 서비스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GS파워는 안양 열병합발전소를 더욱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발전 기술로 교체하기 위해 GE와 협력을 지속해왔다. 그 결과 GE파워의 7HA.02 가스터빈과 D652 증기터빈 기술이 이번 프로젝트의 최적 기술로 채택됐다.

GE의 7HA 가스터빈은 세계에서 가장 크고 효율성 높은 가스터빈으로, 낮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자랑하며 60Hz를 사용하는 발전사 고객에게 낮은 수명주기 비용을 제공한다. GE의 증기터빈은 안양 지역의 난방 수요를 충족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응환 GS파워 상무는 "우수한 기술력을 자랑하는 GE 7HA 가스터빈을 통해 이번 안양 열병합발전소의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어 의미 있는 프로젝트"라며 "앞으로도 GE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2-2호기 프로젝트 또한 성공적으로 완료해 안양 지역의 안정적인 열공급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전 성능 개선 프로젝트를 통해 안양 열병합발전소는 전력 생산 모드에서는 발전 효율이 13%p 이상, 지역난방 공급 모드에서는 8%p 이상 증가된다.

안양 열병합발전소 2-2호기에도 동일하게 7HA.02 가스터빈, D652 증기터빈, 배열회수보일러, 발전소 제어 시스템 등이 도입될 예정이다.

하운식 GE파워 코리아 사장은 "GS파워와의 파트너십으로 안양 열병합발전소에 GE의 HA 터빈기술을 도입해 설치시간과 비용을 최소화하고, 더욱더 높은 발전 효율을 달성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GE는 앞으로도 보다 환경 친화적이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발전 시스템을 구축해 국내 기업들의 수요에 맞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